2019.06.26 (수)

  • 흐림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7.1℃
  • 흐림서울 26.6℃
  • 대전 23.0℃
  • 연무대구 21.7℃
  • 흐림울산 22.9℃
  • 광주 18.1℃
  • 부산 20.6℃
  • 흐림고창 19.8℃
  • 제주 21.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북라이프, ‘체육관으로 간 뇌과학자’ 출간… 뇌과학자의 엉뚱하고 유쾌한 셀프 두뇌 실험기

“아인슈타인도 사는 게 복잡할 땐 몸을 움직였다”
미국 국립과학원 트롤랜드 연구상 수상자, 최신 신경과학 연구로 ‘운동하는 뇌’의 비밀을 밝히다

(뉴스투데이) 북라이프가 뇌를 활성화하면 누구나 스스로 행복한 삶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신경과학의 관점에서 밝혀낸 책 ‘체육관으로 간 뇌과학자’를 출간했다. 저자인 웬디 스즈키는 이 책에서 다루는 내용을 '뇌를 변화시키는 운동의 이점'이라는 주제로 테드에서 강연을 해 640만 이상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마치 에너지가 방전된 것처럼 갑자기 무기력해지는 상태를 일컫는 번아웃. 2019년 세계보건기구가 번아웃을 질병의 하나로 공식 분류했다. 현대인의 가장 위험한 증상으로도 꼽히는 번아웃은 대개 과도한 업무와 스트레스에서 비롯된다. 해결책으로 휴식을 권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체육관으로 간 뇌과학자’의 저자 웬디 스즈키는 유능한 신경과학자로 40세 이하 과학자에게 수여되는 트롤랜드 연구상을 포함해 다수의 권위있는 상을 수상하고 뉴욕 대학교 종신 교수로 임명되는 등 평생의 꿈을 이루었다. 그러나 그 또한 중년에 삶의 방향을 잃고 번아웃 증후군을 겪었다. 그 후 저자는 스스로 운동과 뇌가소성의 관계를 증명하기 위한 표본이 되어 셀프 두뇌 실험을 했다.

특히 신경과학자로서 뇌가소성, 즉 경험을 통해 변화할 수 있는 뇌의 능력에 주목했다. 그리고 번아웃 극복의 핵심이 황폐해진 뇌를 쉬게 내버려두는 것이 아니라 뇌 전체를 균형 있게 사용하는 데 있음을 깨달았다. 실제로 무뎌진 뇌의 운동영역을 자극하자 기분뿐 아니라 기억력과 집중력이 좋아진 것이다.

저자는 학습과 기억의 메커니즘, 운동과 창의성의 관계,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기분을 끌어올리는 운동의 요소 등 뇌가소성과 운동의 관계를 밝히기 위한 연구를 다시 시작하며 잃어버린 열정을 되찾았다. 두뇌에 치우친 삶의 방식에서 벗어나 신체와 두뇌의 균형을 맞추자 새로운 뇌 영역이 깨어나기 시작했고 반복적이던 일상에도 변화가 찾아왔다.

어떤 사건이나 정보가 놀랍도록 새롭거나 감정을 건드리면 편도체가 활성화되면서 기억이 강화된다. 따라서 기억력과 창의력을 키우는 법, 즉 뇌가 늙지 않는 비결은 경험에 의해 뇌가 변화하는 능력인 뇌가소성에서 찾을 수 있다.

암흑 속에서 시각 정보를 차단한 채 식사를 하면 순수한 미각을 회복할 수 있다.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는 장르의 음악을 듣거나 관심 없던 분야의 기사를 읽는 것도 뇌를 깨우는 데 도움이 된다.

‘체육관으로 간 뇌과학자’는 신경과학이라는 자칫 어려울 수 있는 주제를 저자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유쾌하게 서술하고 있어 이 책을 통해 누구나 쉽고 즐겁게 과학 지식을 쌓을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