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5 (일)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황금연휴 기간 나들이 차량으로 교통량 증가 예상

국토교통부(장관 유일호)는 오는 5월 1일부터 5월 5일까지 5일간을 가정의 달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여행을 다녀올 수 있도록 관계기관 합동으로 ‘가정의 달 특별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할 계획이다.

매년 5월초 황금연휴 기간은 근로자의 날, 어린이날 등 휴일이 많이 포함되어 있고, 5월에는 문화체육관광부(5.1~5.14, 관광주간 시행), 교육부(봄 단기방학) 등 관계 부처에서 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시행함에 따라 교통수요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국토교통부에서도 관광 및 휴식, 어린이날 및 어버이날을 기념하여 나들이를 나서는 국민들을 위해 대중교통 수송력증강, 교통소통 향상 및 안전대책 수립, 고객편의 증진 등 대국민 교통서비스를 높이고 국내관광 활성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기 위해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하였다.

올 가정의 달 연휴기간 중 출발은 5월 2일(토) 오전에, 도착은 5월 3일(일) 오후에 고속도로 교통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번 대책기간 주요 도시간 평균소요시간은 출발시 서울→부산 6시간 40분·서울→광주 6시간 10분, 도착시 부산→서울 6시간 30분·광주→서울 6시간 10분 등으로 4월 주말보다 출발 및 도착시 약 2시간 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되었다.

가정의 달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5.1~5.5) 동안 총 이동인원은 3,200만명, 1일 평균 640만명이고, 고속도로 교통량은 1일 평균 441만대로 예측되며, 10명당 8명꼴로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도로교통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무인비행선 2대가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갓길차로 위반 차량을 계도·적발할 계획이며, 봄철 졸음운전사고의 적극적 예방 활동도 시행할 계획이다.

이번 가정의 달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전국 예상이동인원은 총 3,200만명으로, 5.2일(토요일)에 최대 700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평균 이동인원은 640만명으로 평시(367만 명) 대비 74.3%(273만 명) 증가될 것으로 보인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4.0%로 가장 많고, 고속·시외·전세버스 11.3%, 철도 3.5%, 항공기와 여객선이 각각 0.6%로 조사되었다.

5월 2일(토) 오전에는 어버이날 고향방문 차량과 나들이 차량으로 5월 4일(월) 오후에는 귀가하는 차량들로 인해 교통량이 많을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의 모든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출발인원은 5월 2일(토)에 집중(32.8%)될 것으로 예상되며, 도착인원은 5월 3일(일)(31.9%)과 5월 2일(토)(24.7%)에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출발일·시간대별 분포도를 보면 출발시에는 5월 2일(토) 오전에 출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26.4%로 가장 많고, 도착 시에는 5월 3일(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이 25.5%로 가장 많았으며, 5월 2일(토) 오후 출발도 22.6%로 나타나 주말 오후에 도착하는 교통량이 다소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의 경우 승용차를 이용할 시 주요 도시 간 혼잡시간대 평균소요시간은 지방방향은 4월 주말 평균과 비교하여 2시간 내외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귀경방향은 4월 주말 평균에 비해 1시간 30분 내외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시별 소요시간은 지방방향의 경우 서울~대전 3시간 50분, 서울~부산 6시간 40분, 서울~광주 6시간 10분, 서서울~목포 6시간 50분, 서울~강릉 4시간 50분이 소요되고, 귀경방향은 대전~서울 3시간 50분, 부산~서울 6시간 30분, 광주~서울 6시간 10분, 목포~서서울 6시간, 강릉~서울이 5시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가정의 달 연휴동안 41.8%의 가구가 당일 일정 인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그 다음으로 ‘1박2일’(31.4%), ‘2박3일’(18.7%)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출국자수도 가정의 달 연휴기간 동안 45만 명으로 전년 대비 32% 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전망되었다.

가정의 달 연휴기간동안 특정지역을 방문하는 목적을 묻는 질문에 ‘관광 및 휴식’(41.6%)이 가장 많고,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님 방문을 위한 ‘어버이날 기념’(34.8%), 어린이날을 맞아 자녀를 위한 ‘어린이날 기념’(18.2%) 순서로 나타났다.

2015년 가정의 달 연휴 기간 이동 시 예상 교통비용 분포는 국내여행의 경우, ‘10만원 미만’이 53.2%로 가장 높았고, ‘10~20만 원’(32.2%), ‘20~30만 원’(9.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