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3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산업/재계

국립수산과학원 “대하 어획량 지난해 대비 12% 증가”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강준석) 서해수산연구소가 올해 10월까지 서해특산물인 대하의 어획량이 574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 증가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해역별 어획비율은 전국 생산량의 75%를 충남에서 어획하고 전남이 15.2%, 전북이 6.0% 순이다.


대하는 주로 연안자망과 근해자망에서 80%이상이 어획되며 2012년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06년 어획량이 1,261톤으로 가장 많았으나 차츰 감소하기 시작해 2011년에는 55톤으로 가장 적었고, 이후 다소 증가하기 시작해 최근 500톤 이상의 어획량을 보이고 있다.

서해수산연구소는 대하의 지속적인 자원관리를 위한 어획시험조사 결과 겨울철 월동을 위해 서해 남부 먼바다로 이동하는 것으로 확인하고 월별 어장분포도를 최초 작성했다.

겨울부터 다음해 초봄까지 월동을 위해 서해남부 먼바다에 머물러 있던 대하는 산란기인 여름을 거쳐 9월초에 전남~충남 해역에서 어획되기 시작해 9월말에 경기·인천해역으로 확대되고 10월에 전북~인천해역, 11월에는 충남~인천해역으로 어장이 축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해수산연구소 임양재 연구관은 “서해 대하 자원의 지속적 이용을 위해서는 과도한 어구 사용과 폐어구의 해상투기 방지, 5~6월 금어기 준수 등 자원회복을 위한 지속적인 어업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