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8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회/정당

이 총리 “살충제 파동 종료돼도 닭고기·가공식품 점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악재 해결하면 정부신뢰 오히려 높아져”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금주 안에 살충제 파동이 종료되고 계란 수급이 완전 정상화되면 그것으로 끝났다고 생각하지 말고 연관되는 문제들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혹시라도 살충제 계란이 들어간 가공식품이 시중에 남아 있지는 않는지, 닭고기는 안전한지, 학교 급식에 살충제 계란이나 그런 계란이 포함된 가공식품이 제공될 가능성은 없는지 등을 철저히 점검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또 “근본문제로서 농식품부는 밀집 축산을 해소하고 진정한 친환경 복지 축산으로 유도하는 방안, 농장에 CCTV를 설치해 축산안전을 실시간 점검하는 방안 등을 강구하고 식약처는 식품 안전을 획기적으로 담보할 방안을 찾아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과거 정부에서도 했던 방식이므로 그대로 한다는 전례답습주의를 타파하고 세계 최고수준의 식품안전을 이루겠다는 결의로 임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과거 정부로부터 계속돼 온 잘못도 있고 새 정부에서 잘못한 것도 있을 수 있다”며 “새 정부의 잘못은 물론이고 과거 정부의 잘못까지도 국민들께 솔직하고 철저하게 그리고 겸허하게 사과를 드리기 바란다. 정부는 연속성을 갖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악재 자체가 정부의 신뢰를 손상하지는 않는다. 악재를 잘못 관리했을 때 정부의 신뢰가 훼손되고 악재를 신속하게 해결하면 정부의 신뢰는 오히려 높아지는 것”이라며 “식약처와 농식품부 등 관계부처의 능력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정부 100일과 관련해서는 “지난 수십 년 동안 제대로 실행되지 못한 채 국민의 마음속에만 쌓여 있었던 여러 문제들의 해결방안을 준비한 기간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는 그 준비를 실행으로 옮겨야 할 단계”라며 “법률을 정비하고 예산을 확보해야 실행을 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작업을 하려면 각 부처가 우선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과 국정과제를 충분히 알고 확산해야 할 것”이라며 각 부처의 노력을 부탁했다.

이 총리는 최근 미·중 통상갈등 확산에 대해서는 “우리 수출의 약 25%가 중국으로 약 13%가 미국으로 가고 있다”며 “미중 무역 갈등은 결코 남의 일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기재부, 산업부 등 관계부처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동향을 긴밀히 점검하면서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고 대응방안도 미리 준비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